Will Twitter Predict the Seoul Mayor Race?

  • Free interactive dashboard from Daumsoft tracks support for each candidate on Twitter 
  • Visit site at http://campaign.socialmetrics.co.kr 
  • More than 60,000 daily tweets about candidates and issues 
  • “Social media both shapes and reflects consumer and voter opinion in Korea,” says Daumsoft CEO

SEOUL— October 14, 2011 — On October 26, Seoullites will vote in a special election to decide their new mayor. As progressive alliance candidate Won-soon Park faces off against Gyeong-won Na, representing the incumbent Grand National Party, their supporters are waging an equally-heated battle on the micro blogging service Twitter. 

Koreans are posting more than 60,000 tweets about the election every day, and the two candidates have more than 170,000 combined followers, according to Daumsoft, a Seoul-based online market research firm that is watching the election closely. 

Daumsoft, which has developed technology to gather and accurately analyze billions of online comments on topics ranging from cell phones to stem cells, has set up a special web dashboard that lets people track what’s being said by and about the candidates on Twitter. 

Visitors to http://campaign.socialmetrics.co.kr can see the relative amount of chatter about a candidate over the past several days, hours, or even minutes. The site also shows which candidate is more popular in each of Seoul’s 26 districts, aggregates tweets about important issues, and even breaks down tweets about candidates by the gender of the poster. 

Koreans are prolific social media pundits, sharing their thoughts on everything from political issues to celebrities to favorite products. Daumsoft precisely tracks real-time changes in online opinion, allowing the company to see new trends as they emerge. 

“Social media both shapes and reflects consumer and voter opinion in Korea. This is why the ability to analyze billions of online opinions is such a powerful tool for politicians and companies alike,” said Kyoung-seo Kim, Ph.D., Daumsoft‘s CEO. “In the future, we see Daumsoft’s techniques being very useful for understanding what people want from political leaders and which issues they care about most.” 

The Internet has a long history in Korean politics. Many political observers agree that savvy use of popular online forums catapulted underdog Moo-hyun Roh to success in the 2002 presidential election. That was two years before the Internet made a dent in American presidential politics, when it both made and unmade Democratic hopeful Howard Dean. 

Daumsoft spun off from portal operator Daum Communication in 2000 and has since focused on finding smarter ways to turn online opinions into actionable business intelligence. The company provides insights and listening platforms covering several languages, including Chinese, English, German, Korean, and Spanish. 

“Watching the Seoul mayoral race is our test run for Korea’s 2012 presidential and National Assembly elections, when we expect to see exponentially more tweets covering a broader range of issues,” said Dr. Kim.

Reuters: S.Korea’s smartphone love affair lures foreign suitors

Reuters reporter Jonathan Hopfner presents an insightful analysis of how increased adoption of smartphones in Korea is also helping foreign social networks to gain a foothold in this market. 

Article in English

Article in Spanish

The report also cites Daumsoft’s research on Twitter’s growth and user base in Korea:

Foreign entrants have moved quickly to capitalize on the changing landscape. Twitter launched a Korean-language website in January after seeing a 3,400 percent spike in the volume of Korean tweets in 2010. It now has around 3 million local users, according to market research firm, Daumsoft.

For more on Twitter’s growth in Korea, check out this presentation:

Everything! about Twitter in Korea

View more presentations from Daumsoft Inc.

Daumsoft CEO Kyoungseo Kim (left) and TNS RI Korea Managing Director Jungyul “J.Y.” Yang (Right) shake hands after signing a memorandum of understanding forming a partnership between their two companies on May 17, 2011. Daumsoft and TNS will collaborate on projects that involve both consumer market research and social media research.

Daumsoft CEO Kyoungseo Kim (left) and TNS RI Korea Managing Director Jungyul “J.Y.” Yang (Right) shake hands after signing a memorandum of understanding forming a partnership between their two companies on May 17, 2011. Daumsoft and TNS will collaborate on projects that involve both consumer market research and social media research.

Daumsoft CEO Kyoungseo Kim (left) and TNS RI Korea Managing Director Jungyul “J.Y.” Yang (Right) shake hands after signing a memorandum of understanding forming a partnership between their two companies on May 17, 2011. Daumsoft and TNS will collaborate on projects that involve both consumer market research and social media research.

Daumsoft CEO Kyoungseo Kim (left) and TNS RI Korea Managing Director Jungyul “J.Y.” Yang (Right) shake hands after signing a memorandum of understanding forming a partnership between their two companies on May 17, 2011. Daumsoft and TNS will collaborate on projects that involve both consumer market research and social media research.

컨벤셔널 리서치, 소셜미디어와 손을 잡다

세계 최대 시장조사 회사 TNS RI, 소셜미디어 분석 회사 Daumsoft와 MOU 체결

서울 -  2011년 5월 17일 –  국내 최대 시장 조사 회사로, 소비자 이해와 시장 조사에 오랜 역사를 가진 TNS RI KOREA와 국내 최고의 텍스트 마이닝 기술을 보유한 소셜미디어 전문 회사, 다음소프트의 양사 대표가 오늘 양해 각서에 사인을 하고 공식적인 파트너십을 선언했다.

두 회사는 상호 협력을 통해 소비자 니즈를 이해하고자 하는 클라이언트에게 더 완벽한 솔루션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TNS RI는 자사의 전문성과 자원을 활용하고, 다음소프트는 온라인 오피니언 분석 경험과 텍스트 마이닝 기술을 제공하여, 기존의 시장조사방법론에 소셜미디어 분석이 추가된 새로운 마케팅 모델을 제시하게 될 것이다. 

TNS RI Korea는 다음소프트와 사업 제휴를 체결하여 소셜미디어 관련 조사를 본격적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소셜미디어가 브랜드와 소비자를 잇는 중요한 매체로 등장하고 있어 이 체결을 통해 보다 심도 있고 전략적인 조사가 가능하리라 본다”, TNS RI Korea 양정열 대표의 말이다. 

다음소프트 김경서 사장은 “한국인들은 10년 이상 브랜드 및 상품에 대해 온라인을 통해 의견을 나눠 왔다. 하지만, 기업들은 아직 소셜미디어를 통한 고객과의 교류가 활발하지 않은 상태이다. 따라서, 다음소프트는 TNS RI Korea가 고객들의 니즈를 올바르게 이해할 수 있는 다양한 툴과 지식을 공유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양정열 대표와 김경서 사장은 5월 17일 반얀트리 클럽 앤 스파 서울에서 조인식을 갖고, 국내 온라인, 오프라인 시장 조사에 있어 상호 배타적인 파트너십을 갖는 데 동의하였다.

사업 체결에 이어, 다음소프트와 TNS RI Korea는  “소셜컴퍼니의 혁신적인 비즈니스 전략” 컨퍼런스를 5월 20일 반얀트리 클럽 앤 스파 서울에서 공동 개최할 예정이다. 이 컨퍼런스는 소셜 미디어를 비즈니스에 어떻게 활용하는가가 기업의 성장과 직결됨을 확인할 수 있는 자리가 될 것이다.

컨퍼런스에서 TNS의Technology 부문 Global Head인 제임스 퍼거슨 (James Fergusson)은 “한국인의 취향이나 사고방식을 이해하려면, 소셜 미디어를 보면 된다. 싸이월드를 필두로 페이스북, 트위터 그리고 수많은 블로그나 포럼에서 소셜 네트워킹이 활발하게 이루어지고 있다. 소셜 미디어의 사용에 있어서 한국은 선진국보다 높은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는 기조 연설을 할 예정이다. 

그 밖에도, SK텔레콤 BX 디자인팀 김창수 팀장, CJ 제일제당 정의정 부장, 제일기획 커뮤니케이션 연구소 조창수 수석, 서울대학교 산업공학과 조성준 교수, 버슨 마스텔라 마가렛 키 대표 등 각계각층의 전문가가 기업들이 변화된 고객환경에 빠르게 적응하고, 소셜 미디어를 통해 마케팅 기회를 극대화할 수 있는 방향을 제시하게 된다.

http://www.omw.or.kr 을 통해 등록 및 소개를 확인할 수 있다.

###

문의
박현영
다음소프트
02.565.0531 (내선 7210)
hypark@daumsoft.com

소셜미디어 시대, 소셜컴퍼니로 진화하라

  • 5월 20일, 소셜미디어 마케팅 컨퍼런스 개최 
  • TNS RI와 Daumsoft 공동 주최, 소셜미디어 분석과 리서치의 융합
  • 9명의 국내외 전문가 강연 한 자리에

(서울 : 2011년 5월 12일) 올 해로 여섯 번째를 맞는 ‘오피니언 마이닝 워크샵’이 “소셜미디어 마케팅 컨퍼런스” 형식으로 오는 5월 20일 서울에서 개최된다. 오피니언 마이닝 워크샵은 오피니언 마이닝의 의의와 활용을 고민하는 비즈니스 현장과 관련 학계 전문가들이 주관하는 공개 세미나이다.

이번 컨퍼런스에서는 <“소셜컴퍼니”의 혁신적인 비즈니스 전략>이라는 주제로 국내외 전문가들이 한데 모인다. 

참가 대상은 소셜미디어 시대의 환경 변화를 이해하고 비즈니스 기회로 활용하고자 하는 기업과 학계, 관심 있는 일반인으로, 소셜미디어 내 소비자들의 담론을 파악하고, 이를 효과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방법론과 적용 사례를 들을 수 있다.  

9명의 강연자와 전문가 패널 그룹이 다양한 산업분야의 연구 결과와 사례를 발표한다. 기조연설을 맡은 제임스 퍼거슨(James Fergusson, TNS Managing Director for Global Technology Sector)은 ‘디지털 모바일 라이프’ 조사로 입증된 소셜미디어 시대의 도래와 중요성을 설파하게 된다.

전문가 발표로는 다음소프트 송길영 부사장의 “소셜미디어 분석을 통한 사회의 이해”와 TNS RI Korea 김용섭 부사장의 “Conventional Research와 Social Media의 통합 모델”, 서울대학교 산업공학과 조성준 교수의 “소셜미디어 Influencer 파악을 위한 모델링”이 예정되어 있다. 

그 밖에도, CJ 제일제당, SK텔레콤, 제일기획 커뮤니케이션연구소 등 국내 기업들의 소셜미디어 활용에 대한 생생한 현장 경험과 사례를 담당자로부터 직접 듣는 자리와, 미디컴, 버슨-마스텔라 등 PR 전문 회사의 스토리텔링 기법과 CSR에 대한 강연도 준비되어 있다. 

행사는 5월 20일 오전 9:30부터 오후 5:30까지 반얀트리 클럽 앤 스파 서울에서 열린다. 참가비는 1인 15만원(중식 포함)으로, 현장 접수는 받지 않으며 홈페이지를 통한 사전 접수만 가능하다.

이번 소셜미디어 마케팅 컨퍼런스는 다음소프트(대표 김경서)와 TNS RI Korea(대표 양정열)가 주최한다. 

이 밖에 자세한 정보와 참가신청 접수는 홈페이지 http://omw.or.kr 참조 

###

문의

박현영
(주)다음소프트
02.565.0531 (내선 7210)
hypark@daumsoft.com

Learn How to be a SOCIAL Company at 6th Opinion Mining Workshop in Seoul

Seoul – May 12, 2011 - The Opinion Mining Working Group will hold its 6th Annual Opinion Mining Workshop on May 20, 2011 in Seoul, Korea. This year’s conference will focus on the theme Becoming a Social Company and bring together speakers and attendees from Korea and abroad.

“We’re aiming to teach marketing professionals how to survive and thrive in the era of social media,” said Gilyoung Song, head of the Opinion Mining Working Group and Vice President at Daumsoft, Inc. “Now companies must listen to what their customers say online, interact with them and incorporate insights from their conversations into marketing and business strategy.”

Nine speakers and an expert panel will present research and case studies from across industries. Keynote speaker James Fergusson, Managing Director for the Technology Sector at TNS, will kick things off with a lecture on Social Media in Digital and Mobile Life.

Other expert speakers include Mr. Gilyoung Song of Daumsoft, a social media market research company, and Dr. Soogjun Cho of Seoul National University. Representatives from major Korean companies like SK Telecom, CJ Cheil Jeadong and Cheil Communications will present successful social media case studies based on their own experiences. Public relations experts from Medicom and Burson-Marsteller will talk about online storytelling and corporate social responsibility. The final speaker, Yongseob Kim, Vice Prisident of TNS RI Korea, will explain how to integrate conventional market research with social media research.

The conference is being held at the Banyan Tree Spa and Club in Seoul on May 20 from 9:30 a.m. to 5:30 p.m. The cost per ticket is 150,000 won, which includes lunch. Advance registration is required.

Sponsors for this year’s Opinion Mining Workshop are Daumsoft and TNS Research International.

For more information or to register to attend, please visit http://omw.or.kr or contact Erik Cornelius at Daumsoft at erik.cornelius@daumsoft.com or +82-2-565-0531 ext. 7213.

###

Contact Information:

Erik Cornelius
Daumsoft
erik.cornelius@daumsoft.com
+82-2-565-0531 ext. 7213

Our Twitter Research hits the Headlines

The Korean media have responded in force to the research that we released today along with KoreanTweeter!

헤럴드 경제
“국내 트위터 이용자, 평균보다 2배 더 적극적”
http://biz.heraldm.com/common/Detail.jsp?newsMLId=20110118000833

경향신문
한국 트위터 이용 1년간 34배 성장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101181643391&code=930100

ZDNet 코리아
트위터리안 44%, 모바일서 ‘트윗’
http://www.zdnet.co.kr/news/news_view.asp?artice_id=20110118132331

머니투데이
"트윗글 읽기도 힘들어" 하루 220만건 게재
http://news.mt.co.kr/mtview.php?no=2011011811463810060

파이낸셜뉴스
국내 트위터 이용량 증가세..1년간 8.8배 증가
http://www.fnnews.com/view?ra=Sent0901m_View&corp=fnnews&arcid=110118105951

Blotter.net
국내 트위터 이용자 40%, 월 1회 이상 ‘트윗’
http://www.bloter.net/archives/46903

트위터 열풍은 이제부터 시작이다

- 한국 트위터 사용자, 적극적 사용자 비율 세계 평균보다 2배 높아
- 사용자 증가율 둔화된 반면 트윗수 크게 늘어
- 스마트폰과 다양한 외부 애플리케이션을 활용한 사용량 급증


자연어 처리 전문회사 다음소프트와 한국 트위터 사용자 포털 코리안트위터, 소셜트렌드 분석회사 트렌드시크가 공동으로 최근 1년 간 국내 트위터 사용자들이 생성한 트윗수와 사용자수를 분석한 결과 한국 사용자의 트위터 이용량은 꾸준히 증가하고 있으며 이용 방식도 적극적으로 바뀌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음소프트가 수집하고 코리안트위터와 트렌드시크가 분석한 이번 조사에서 한국의 트위터 가입자수는 지난해 1월 25만 명에서 12월 227만 5700명으로 약 8.8배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또 사용자들이 트위터에 올린 트윗(tweet)은 1월 약 190만 건에서 12월 약 6500만 건으로 약 34배나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월별 트윗수는 월 평균 25%씩 꾸준히 상승했고 분기별 트윗수도 4분기가 3분기에 비해 73.8%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번에 집계한 트위터 사용자 수는 사용자 이름이 한글인 경우와 한글을 최소 1번 이상 사용한 경우, 자기소개에 지정한 위치가 한국일 때를 근거로 집계한 수치이다.

이번 조사에서는 또 국내 사용자들이 해외 사용자보다 트위터를 더 적극적으로 활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트윗을 한 달에 1회 이상 작성하는 사용자는 세계적으로 사용자의 20%에 머무는데 비해 국내 사용자는 40%에 이르는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월 1회 이상 트윗을 올린 사용자는 지난해 1월 8만 7000명에서 12월에는 78만 4000명으로 늘어난 것으로 집계돼 적극적인 이용자가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트위터를 이용하는 수단도 점차 다변화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이번 조사에서 전체 트윗량의 꾸준한 증가에도 불구하고 트위터 공식 웹사이트(http://twitter.com) 서비스의 이용률은 점차 줄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트위터 공식 웹사이트를 통해 작성된 트윗량은 지난해 1분기 전체 트윗량의 32%를 차지했지만 4분기에는 전체의 19%로 줄었다. 이는 같은 기간 월 평균 트윗량이 34배 늘어난 점을 고려하면 공식 웹사이트를 활용하는 경우가 크게 줄어든 셈이다.

반면 지난해 국내에서 작성된 전체 트윗의 78%는 트위터 공식 사이트가 아닌 모바일 애플리케이션과 트위터 지원 웹서비스를 이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가운데 스마트폰을 포함한 휴대전화를 이용해 작성된 트윗은 전체 트윗량의 44%나 된다.

지난해 10~12월 트위터 누적가입자 수가 주춤했던 반면 같은 기간 트윗량이 43.8% 증가한 것도 모바일과 다른 지원 애플리케이션 사용자 수가 늘었기 때문이다. 다음소프트에 따르면 현재 한국 사용자들이 트윗을 올리기 위해 이용하는 모바일 애플리케이션과 웹서비스를 포함한 전체 이용채널은 9469개에 이른다.

코리안트위터 강대업 팀장은 “2010년 초만 해도 100만 명에 머물던 국내 스마트폰 이용자가 연말 700만 명으로 크게 늘면서 많은 사용자들이 스마트폰을 통해 트위터를 이용하기 시작했다”며 “트위터를 활발하게 사용하는 사람일수록 스마트폰과 다양한 애플리케이션을 활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트렌드시크 이용직 이사는 “트위터의 사용자가 늘면서 누적 가입자수 증가율이 다소 떨어지긴 했지만 적극적으로 의사 표현을 하는 사용자수는 늘고 있다”며 “이들이 올리는 트윗이 늘고 있는 만큼 트위터는 이전보다 더욱 풍성하고 다양한 주제의 이야기가 트위터를 채워나갈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다음소프트와 트렌드시크는 인터넷 검색기술인 자연어처리 기술과 텍스트마이닝 기술을 이용해 트위터와 블로그에서 인터넷과 모바일웹 이용자들의 여론 동향을 실시간 수집하고 트렌드를 분석하는 웹서비스 트렌드시크(가칭)를 개발하고 있다.

Everything! about Twitter in Korea View more presentations from Daumsoft.

Twitter Continues Growth in Korea Contrary to Media Reports

Daumsoft has found that Twitter saw a 3,400% increase in the monthly volume of Korean language tweets posted from January to December 2010 and its user base grew by 870% over the same period.

In January 2010 Twitter users in Korea posted just 1.9 million tweets. By December the monthly volume of tweets had grown to an amazing 64.5 million. The increase in the number of people actively using the service to post tweets in Korean was similarly impressive, rising from 230,000 in January to more than 2 million by the end of the year.

This finding stands in stark contrast to reports on January 10 that Twitter use was on the decline on the peninsula.

“The report quoted earlier this week relied on measuring the number of unique visitors and page views for twitter.com. This method doesn’t accurately measure how many people are using Twitter because a large majority of people now use smartphone and desktop applications or third-party websites to access the service,” said Erik Cornelius, International Marketing Manager at Daumsoft. “People used 9469 different services to post tweets in Korean. Looking at the Twitter website alone only shows a small part of the picture.”

According to data collected by Daumsoft and verified by Korean Tweeters, 78% of Korean language tweets in 2010 were posted using an app or service other than the Twitter.com website.

“Only the newest or least active Twitter users regularly access the service through the Twitter.com website. As they become more a part of the Twitter community and gain more followers they tend to use smartphone apps or a website like ours,” said Kang Dae-eop, the Korean Representative of KoreanTweeters.com.

Though the number of tweets rose each quarter during 2010, the percentage of tweets posted via twitter.com decreased over each quarter. In the first quarter of 2010, 32% of Korean language tweets were posted via Twitter.com. This fell to 30% in Q2, 25% in Q3 and 19% in Q4, showing an inverse relationship with both Twitter’s overall popularity on the peninsula and the proliferation of smartphones.

“The number of new users in Korea who signed up for Twitter began to taper off at the end of October but the service still continued to grow very quickly,” Cornelius said. “Even if Twitter is reaching its saturation point, I think it is hard to say the service is suffering with more than 2 million active members in Korea.”

Daumsoft came to its conclusion by analyzing almost 266 million Korean language tweets posted from January 1 to December 31, 2010. KoreanTweeters verified the data using its own extensive database of Twitter users in Korea. Each tweet includes information on how it was posted so the companies were able to see the total number of Tweets and the percentage uploaded from smartphones, desktop applications, third party websites and Twitter.com.

Daumsoft will soon launch a new web-based service called TrendSeek, which will allow companies to find out what people are saying about them and their products in social media including Twitter. More information will be available soon.

Everything! about Twitter in Korea presentations from Daumsoft.